마당냥때문에 지렸어요
허당 1220

 오늘밤 어두운 집마당에 차를 주차하고 시동을 끈 순간 앞유리에 이상한 물체가 나타나 식겁해 지렸어요.


정신차리고 자세히 보니 저희집에서 키우는 마당냥이었어요.

눈까지 마주치고 무서워 죽는 줄 알았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 


1052명 읽음댓글 0 2019.7.16 17:20
0 0